대전투데이
기획특집교단에세이
라일락 꽃향기충남교육청 장학관 신경희
이정복  |  conq-le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4.26  13:24: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몇 차례 격하게 다녀 간 봄비 덕분으로 연두 빛은 더욱 진해졌다. 나무들이 제일 예쁠 때다.‘초등학교 입학식 날처럼 모두들 제 빛깔로 이름표 달고 서 있다, 라던 어느 시인의 표현이 새삼 왜 그리도 절묘한지. 요즘 산을 바라보면 가슴이 울렁거린다. 다 타버린 연탄재처럼 번 아웃된 가슴으로 젊음 만발한 연두 빛 에너지들이 흘러들어온다. 가슴 두근거림, 선홍빛 부끄러움, 야릇한 흥분 모두 다 돌아가고 싶은 양지의 딱 그 때다.

지난 주 좁은 마당에 쭈그려 앉아 어느새 일어선 풀들을 뽑고 있노라니 라일락 꽃향기가 스멀스멀 내 코를 점령해버렸다. 그도 모자란 듯 아예 내 몸 속으로 걸어 들어와 꽃이 피었다. 주말 내내 꽃은 지지 않고 지금껏 향기를 내품는다. 자연과 가까우면 어느새 나도 풍경이 된다. 사람들 사이에 있는 것보다 자연 속에 있는 것이 덜 외롭다. 땅을 밟고 잡초를 뽑으며 사는 이유다. 나이 들수록 자꾸만 복잡해지는 세상에서 더 단순하게 더 쓸쓸하게 삶의 양식을 바꾸며 살고 싶다. 때로는 벽에 그린 낙서처럼, 때로는 시 한 수 읊듯이, 이야기하듯이 대화하듯이 그냥 그렇게 둥글게 살고 싶어진다.

십여 년 전, 집을 지은 다음 해였던가. 뜰 끝자락에 라일락을 심었다. 좁은 마당에 이 나무 저 나무 욕심을 부리다 보니 좋아하는 꽃이지만, 라일락은 한그루 밖에 심질 못했다. 그래도 매년 이 맘 때쯤이면 보랏빛 수수꽃다리를 피워 향기로 온 마당을 채워준다. 아쉬운 건 원래 자갈밭이라서인지 십여 년이 지났건만 크게 자라지 못한 채 기력 없는 사람처럼 구부정하게 있어 안쓰럽다. 그 옆에서 함께 키를 맞춰 딱 그만큼의 높이로 서 있는 단감나무 역시 그렇다. 그녀도 가을이면 십 여 개의 단감을 선물 해 주곤 한다.

지난주 아산 지역 학교를 방문할 기회가 있었다. 좋은 학생들이 모여 있는 소위 명문학교였다. 여느 학교에서는 부러워할 수밖에 없는 좋은 시설을 자랑한다. 교장실에 들어서니 어디선가 라일락향이 훅 하고 다가왔다. 주위를 살펴보니 투명한 유리병에 보랏빛 수수꽃다리가 한껏 미소를 흘리고 있었다. 향기를 선물한 누군가의 손길이 느껴졌다. 그 때 이문세의 <가로수그늘아래서면> 노랫말이 말을 걸어왔다.‘라일락 꽃향기 맡으면 잊을 수 없는 기억에 햇살 가득 눈부신 슬픔안고 버스 창가에 기대 우네’노래를 들을 때마다 큰 사연도 없으매 그냥 눈물이 돈다.

이선희의 <라일락이 질 때> 노랫말도 마찬가지다.‘변해가는 너의 마음이 내게 날카로운 흔적을 남겨도 보고픈 건 미련이 남아서 일거야 돌아보진 마 내가 안타까워서 혹시라도 눈길 주진 마 생각하지도 마 또 다른 네 삶에서 나와 함께 했던 그 기억들을’세상이 온통 회색빛으로 우중충하던 어느 날, 반복재생으로 수없이 듣노라니 노랫말이 왜 그리도 구슬프고 아픈 미련이 파고드는 건지.

초여름의 길목에서 만나는 꽃이 라일락이다. 꽃말은 젊은 날의 추억이란다.‘가까운 사람보다 먼 바다가 그리 울 때 있다. 바다보다 또 수평선 너머가 더 그리울 때 있지. 더 먼 것을 향한 그리움이 바로 상상력의 발화지점이지. 그러니 간절해야지. 간절하면 생의 사소한 것들 절로 경이로워지거든. 꽃 한 송이도 갈망으로 피는 것일 게야 아마.’오래 전 박범신의 <힐링>에서 읽은 구절이 다시 생각난다.

모란도 함께 피고 있다. 시인 김영랑은‘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나의 봄을 기다리고 있을 테요’라고 했다. 모란이 피어야 비로소 봄이 온 것이고, 모란이 지고나면 봄이 가버려, 시인은‘모란이 지고나면 그뿐, 내 한 해는 다 가고 말아 삼백예순날 마냥 섭섭해 우옵네다’라고 했다. 여자가 장식을 하나씩 달아가는 것은 젊음을 하나씩 잃어가는 때문이라고 한다. 벌써 사월의 끝자락이다.‘향긋한 오월의 꽃향기가 가슴깊이 그리워지면’노랫말을 장식으로 달고 문 밖에서 서성이는 오월을 빛나게 맞이하는 건 어떨까.


대전투데이, DAEJEONTODAY

< 저작권자 © 대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정복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과기부 출연 연구원 "특허기술 이전율 27.7%에 불과"
2
공주시, 제66회 백제문화제 비대면 개최
3
“응급처치, SK주유소∙충전소에서 받을 수 있다?!”
4
충남 1인가구 “행복감 떨어지고 우울감도 높아”
5
허태정·양승조 국회·민주당 찾아 지역 현안 해결 요청
6
태안군 2021년 신재생에너지 지원사업비 82억 6천만 원 확보,
7
한남대, ‘도전 K-스타트업 2020 학생창업유망팀 300’전국 최다팀 본선 진출
8
대전교육청, ‘2020학년도 직업계고 학점제 학생용 리플릿’ 배부
9
천안시, “마스크 꼭 착용하세요!”
10
금산군, 상리지구 공영주차타워 신축공사 순항…12월 준공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
대전광역시 유성구 유성대로 26-20 태동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538-3030  |  팩스 : 042-538-22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구
업체명 : 대전투데이  |  사업자번호 : 314-81-93275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가 00017  |  대표자명 : 김현정  |  발행인 : 김현정  
Copyright © 2011 대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jtoday@djtoday.com